상단여백
주요기사
고마제에 조성된 3억원짜리 조형물 논란고마제에 조성된 3억원짜리 조형물 논란 농어촌공사, “기본설계에 따라…부안군과 협의”주민 반응 “의미를 모르겠다”, “예산 낭비이다”신운교차로에 세워진 대형 조형물이 논란이다. 부안의 상징물로서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반응과 함께 일각에서는 설치비용이 지나치다며 예산낭비라는 비판이...
폭설…엉금엉금 차량 운행폭설…엉금엉금 차량 운행 지난 10일부터 폭설이 내렸으나 비닐하우스 등 시설물 피해나 인명사고는 아직 신고된 것이 없다고 부안군청은 밝혔다. 다만 가벼운 교통사고 3건이 발생했다. 부안경찰서에 따르면, 10일 낮 백산면 대동공업사 앞 도로와 하서면 해변주유소 앞 도로에서 각 ...
부안 전통시장, 옛날 옛적에는…부안 전통시장, 옛날 옛적에는… 부안 서민경제의 중심이자 부안 군민의 삶과 애환이 녹아있는 부안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본지는 이번호부터 ‘부안 전통시장’ 기획 시리즈를 20여회에 걸쳐 연재합니다.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지역경제도 함께 살아나기를 바라며, 독자 여러분의 많은 성...
부안 문화의 밥과꽃30-눈 속 창수동에는 네 가호 뜸부안 문화의 밥과꽃30-눈 속 창수동에는 네 가호 뜸 내변산의 깊은 골에는 여러 마을들이 있었다. 산속 마을들은 60년대에 많이 사라졌고 부안댐이 건설되면서 계곡 주변의 마을들은 수몰되었다. 상서면 청림리 유동마을에는 같은 마을이면서도 창수동 · 남선동 · 남...
여백
자치/행정
최저시급 7530원으로 인상…부안에도 위반 업체 상당수 있어
고마제에 조성된 3억원짜리 조형물 논란
군수 출마 선언한 서주원씨, 군청 앞 1인 시위
부안군의회, 새해 첫 임시회에서 조례안 5건 의결
부안군, 2개월 간 10건의 수상…'외화내빈' 우려
부안군, 전북 서해안권 국가지질공원 인증서 받아
여백
경제/사회
부안군, ‘함께 눈 치우기’ 구슬땀
부안군청년회 발족, 지역 발전에 소매 걷어
부안 7개 고등학교에 올해 신입생 417명 입학한다
천년 전통 부안고려청자 복원작품 국회서 전시회 열어
‘부안 라온 프라이빗’ 견본주택, 주말 3일간 약 1만 1천 명 방문 ‘구름인파’
부안댐 수위 21년 만에 ‘최저’ 큰 비 없으면 제한급수 가능성도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