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주요기사
부안군 거리조성사업 후 교통체증만 남아부안군 거리조성사업 후 교통체증만 남아 차량통행 불편 커…운전자들 개선 요구 거세인도 5~6미터까지 할 필요 있나 지적도 나와해결책으로 도로 중앙 분리대 설치 목소리도부안군이 추진했던 거리조성 사업들마다 하나같이 교통체증을 불러일으키면서 운전자들로부터 질타를 받고 있다. 올해 ...
부안에 온 평창동계올림픽의 불꽃 ‘활활’부안에 온 평창동계올림픽의 불꽃 ‘활활’ 성화가 전하는 메세지 ‘치유와 배려’. ‘희망과 도전’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성화가 지난 4일 부안을 찾아와 아테네의 불꽃을 나누었다.‘찾아가는 성화봉송단’은 성화봉송 기간 중 쉬는 날 지역사회에 귀감이 되는 곳을 찾아 올림픽의 참여 정신을 전하는 ...
부안군 공무원들, ‘강한 노조’ 선택했다부안군 공무원들, ‘강한 노조’ 선택했다 "양정우 당선자 “중앙과 연대 통해 조합원 권리 지키겠다”전국공무원노조 부안군지부 제 8대 임원선거에 강한 노조를 내세운 기호 1번 양정우 지부장 후보, 박민호 사무국장 후보가 당선했다.지난 6일 투표 결과 총선거인수 554명 중 81.4%가 넘는 4...
‘전쟁 반대 평화 협상‘전쟁 반대 평화 협상 부안읍 터미널 사거리에서는 '100년을 여는 통일의병'의 회원과 뜻을 같이하는 이들이 3주째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여백
여백
여백
기획연재
‘전쟁 반대 평화 협상
부안 문화의 밥과꽃26-흐드러지게 핀 벚꽃과 설레임으로-5
부안 민중사11-동학농민혁명의 제2차 봉기와 통한의 공주 우금치 패배
더 리더(The Reader, 2008)
부안문화의 밥과 꽃25-위도의 돌방무덤에는 흙과 나무가-4
부안 민중사10-전주성 점령과 동학농민의 봉건왕조 최초의 민중 거버넌스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