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군산·김제·부안 새만금 행정구역 논란유창희 도의원, “새만금 특별자치시 설치 하자”새만금 브랜드 가치 극대화 기대
새만금지역의 행정 구역을 놓고 전북의 3개 자치단체가 논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새만금 특별자치시’를 설치하자는 방안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유창희 전북도의회 의원은 2일 개최된 제236회 임시회에서 “새만금과 인접해 있는 시·군이 행정구역 설정문제로 출발단계에서부터 심각한 갈등상태에 있다“며 ”이는 자칫 세계적 명품도시로 거듭날 새만금의 꿈을 앗아가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새만금 지역과 인접해 있는 자치단체는 어떻게 하면 새만금 명품복합도시 개발의 유발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면서 “새만금의 브랜드 가치를 극대화시키기 위해 장기적으로는 ‘새만금 특별자치시’를 설치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유 의원은 “군산, 김제, 부안 등 새만금 접경 자치단체들이 보다 좋은 땅을 좀 더 많이 배분받기 위해 서로 다른 주장과 요구를 표출시키면서 한편에서는 갈등 조장을, 또 다른 한쪽에서는 조정요구의 원천적 무효화를 주장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새만금사업은 전북도민 모두의 운명과 관련된 문제이고 더 나아가 한국의 미래를 결정짓는 국가적 과제라고 소리쳤는데 이제 와서 접경지역의 전유물로 처리되는 듯한 인상을 심어주고 있어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유의원은 “현재 이명박 정권에서 추진하고 있는 행정구역 통폐합문제가 논란의 와중에 있으며 국회에 법률 안이 제출된 상태”라며 “따라서 향후 행정구역이 어떻게 결정될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소아적이고 근시안적인 차원의 소모적 논쟁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새만금지역은 군산시, 김제시, 부안군에 걸쳐 401k㎡에 이르며 뉴욕 맨해튼의 5배, 서울시 면적의 3분의 2, 전주시 면적의 두 배, 여의도 면적의 약140배에 이른다.
박동진 기자

박동진 기자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