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지역
부안해경, 동절기 유선 안전관리 총력 나서

 화재예방을 위한 난방·전열기구 및 인명구조 장비 등 중점 점검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내년 2월 29일까지 동절기 유선 안전관리 기간으로 정하고 겨울철 해양사고에 대한 선제적 예방에 총력을 기울린다고 밝혔다.

18일 부안해경에 따르면 지난 3년간 동절기에 관내 해상에서 유선 안전사고는 단 한건도 없었지만, 겨울철에는 난방기구 사용으로 인한 화재 발생 개연성이 높고 해양 기상불량 등으로 유선 사고 원인이 상존하고 있다.

이에 따라 부안해경은 다음 20일 유선 기동점검단을 구성하여 동절기 기간 동안 화재예방을 위한 난방·전열기구와 인명·소화장비를 점검하고 유선과 선착장에 미끄럼 방지 대비책 마련 등 안전사고 예방활동을 실시 할 예정이다.

또한 사업자와 종사자들에게 출항 전 안전점검 이행과, 승객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하고, 기상 악화시 출항통제, 선착장 및 주요항로에 대한 안전순찰을 강화하여 긴급 구난 태세를 유지 할 계획이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겨울철은 계절적인 영향으로 기상이 불량하여 안전사고 우려가 높다”며, 철저한 대비로 단 한건의 해양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운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