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 수산자원 확대위해 해삼종자 방류

위도면 등 총 40만 마리 방류, 이달 중 54만 마리 추가 방류 계획

부안군 지난 4·6일 2일간 위도면, 변산면 격포리~대항리 지선 마을어장내에 수산물 수출전략품목 육성 등을 위한 사업비 3억 5000여만원을 투입해 해삼 종자 40만 마리를 방류했으며 이달 중 54만 마리를 추가 방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방류 행사에는 왕등도․벌금․격포․대항어촌계 다수의 어촌계원, 해녀, 잠수부가 참여한 가운데 해삼자원 회복과 증강, 어촌계 공동 소득증대를 위해 함께 팔을 걷어 붙였다.

방류한 해삼종자는 부안군 종묘생산업체인 해림수산, 현수산에서 직접 생산한 수산종자로 해삼종자에 대한 유전자와 전염병 검사를 완료했다.

해삼은 해양수산부가 10대 전략 양식품종으로 선정했으며 중국의 해삼시장 규모가 약 3조원 가량으로 전략적 수출품목으로 육성이 가능한 품종이다.

이에 따라 군은 해삼을 대표 수산물로 육성코자 ‘부안 바다신사해삼’이라는 상표를 개발하고 해삼 산란서식장 조성, 종자방류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 어촌계별 생산량 증대 및 ‘부안 해삼(염장)’ 350만 달러(40억원) 중국 수출 등 다양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군 관계자는 “해삼자원 회복과 지속 생산이 가능한 어장환경 조성을 위한 산란서식장 확대와 함께 어업인들의 소득등대를 위해 해삼어장 보호를 위한 불법조업 대책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