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사건/사고
부안해경, 군산 전복선박 실종자 발생 관련 수색강화

부안해경, 부안경찰서,부안대대 등 가용인력 총 동원 수색집중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25일 아침에 발생한 군산 전복선박 실종자 2명을 찾기위해 부안군 일대 해안가를 집중 수색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5일 부안해경은 전복선박 실종자가 북서풍의 영향으로 부안군 일대에서 발견될수 있다는 판단하에 가용인력을 총 동원하여 집중 수색중에 있다.

부안해경의 경비함정 9척과 경찰관 70여명, 부안대대 98명, 부안경찰서 30명이 총 200여명이 동원되어 부안군 해안가 일대 및 위도 해안가 일대를 집중 수색하였으나, 실종자를 찾지는 못했다.

부안해경 김동진 서장은 해안가 실종자 집중수색 현장을 찾아 수색지휘를 하였으며, 내 가족을 찾는다는 마음으로 수색에 임해주라고 당부했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3일간 실종자 수색을 위해 수색구역을 넓혀 진행할것이며, 기상이 좋지 않지만 가용세력을 총 동원해 집중수색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