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권익현 부안군수 “부안 크루즈 거점 기항지 조성 최선”

10월 월례조회서 부안 크루즈 인프라 구축 실행단계 강조

권익현 부안군수가 크루즈 인프라 구축을 통한 부안의 미래 100년 먹거리 창출을 강조했다.

권익현 군수는 1일 부안군청 대강당에서 열린 10월 월례조회에서 “사드사태 이후 지난 3년간 동북아시아 크루즈 관광은 엄청난 변화를 겪고 있다”며 “동북아 크루즈 환경변화에 따른 큰 움직임은 지역연대를 통해 국제정세와 같은 외생변수에 영향을 받지 않고 시장을 안정적으로 성장시키자는 것, 새로운 기항지를 발굴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놀라운 사실은 우리 부안이 크루즈 기항지로서의 최적의 입지 우위를 갖고 있다는 것”이라며 “동북아 크루즈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발 크루즈선의 경우 단조로운 크루즈 항로의 극복을 위해 우리나라 서해안의 중간기점에 새로운 기항지를 필요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부안 변산반도는 크루즈 기항지의 정체성이나 관광상품 운영 측면에서도 자체 관광자원을 충분히 보유하고 있는 동시에 1시간 거리 내에 전주 등 연계관광이 가능해 어느 지역보다 비교 우위에 있다”며 “이러한 이유로 중국과 대만 등 주요 업체들이 우리 부안의 입지에 주목하고 문을 두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권 군수는 “이에 따라 크루즈 전문연구기관을 통해 부안군 발전전략을 마련하고 동북아 크루즈 네트워크 구축에 적극 나서 지난 7월 대만국제크루즈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상당한 진척을 보이고 있다”며 “스페인 등 해외사례에서 밝혀진 바와 같이 대규모 국제행사는 크루즈 관광을 발전시키는 중요한 기폭제로 2023년 세계잼버리를 앞두고 있는 부안 역시 또 하나의 기회요인이 아닐 수 없다”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부안군이 동북아의 크루즈 거점 기항지가 된다는 것이 결코 쉬운 길은 아니지만 이루지 못할 것도 아니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며 “크루즈 인프라 구축과 크루즈선 시범 항차, 기항 유치 등 보다 구체적인 실행을 이뤄야 할 단계다. 새로운 생각과 새로운 도전이 있어야 변화와 발전이 있고 새로운 미래의 문을 열 수 있는 만큼 전 공직자의 관심과 참여가 있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