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제19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9월 1일 공식 출범

평화 기반 구축활동 본격적으로 시작

헌법 제92조에 근거한 대통령 직속의 자문기구인 제19기 민주평화통일 자문회의가 9월 1일 공식 출범했다. 의장인 대통령이 위촉한 정세현 수석부의장을 비롯, 228명의 국내 지역협의회장과 43명의 해외 협의회장 등 19,000명으로 구성되어 통일 활동을 선도하기 위한 새로운 임기를 시작했다.

부안군협의회는 이영식 회장을 비롯하여 38명의 자문위원으로 구성되어 9월 24일 11시 부안군청 5층 대회의실에서 대행기관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9기 부안군협의회 출범식 및 3분기 정기회의’를 개최하여 통일준비 기본방향과 실천과제를 마련하기 위한 본격적인 통일기반에 대한 운영의 시작을 알렸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부안군협의회(회장 이영식)는 ‘우리가 만드는 새로운 한반도’를 슬로건으로 2년의 임기동안 기획홍보, 국민소통, 여성, 청년 등 4개 분야에서 지역사회의 통일기반 조성을 위해 필요한 활동을 펼쳐 나갈 것을 강조했다.

이날 회의는 ▲국민의례 ▲위촉장수여 ▲자문위원 선서▲감사패 수여▲공로패 수여▲협의회장 이취임사▲권익현 군수 축사 ▲이한수 의장 축사 ▲협의회 임원인준 및 임명장 수여▲ 제19기 활동방향 보고▲ ‘우리의 소원’ 합창 ▲간담회 순으로 진행되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국민과 함께 새로운 한반도 시대 구현’이라는 제19기 활동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국민참여 통일기구로 역할 정립’이라는 활동전략 아래 국민과 함께하는 현장 중심의 통일 활동 전개를 해 나갈 것이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