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 진서면 이장단협의회, 일본제품 불매운동 나서

지난 8월 12일 진서면 이장협의 단체는 역사왜곡과 경제보복에 맞서기 위해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나섰다.

이장단협의회는 일본이 우리나라를 수출 우대국에서 제외하고 수출규제를 한다는 시행령의 부당함을 알리고 불매눈동에 주민들이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일본 전범 기업에 대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우리 사법부의 정당한 배상 판결 이행을 촉구하였다.

진서면 이장단협의회(회장 하윤기) 회원 23명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주민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통행이 잦은 곳에 '사지말자, 먹지말자, 가지말자, 판매하지말자'는 현수막을 내걸고 주민들에게 일본 여행과 일본 제품 구매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하며, 아베정부를 규탄하는 현수막을 들고 곰소젓갈 시장 앞을 행진하였다.

곰소에서 상가를 운영하는 김 아무개 씨는 “일본이 과거사에 반성 없이 우리에게 무역 보복이라는 총성 없는 전쟁을 시작하였기에 거창한 것까지는 아니라도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여 일본과의 경제 전쟁에서 반드시 승리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하였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