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여름 휴가는 ‘국립변산자연휴양림’이 최고

물놀이장과 바닷가 포토존이 있는 국립변산자연휴양림으로 오세요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정영덕)는 성수기 여름 휴가철을 맞이하여 국립변산자연휴양림에서 어린이 물놀이장을 운영중이라고 밝혔다.

변산자연휴양림은 부안군 변산반도국립공원에 위치한 최초의 해안형 자연휴양림으로서 “부안군 마실길” 5~6구간의 중간지점에 위치하여 마실길을 찾는 관광객과 휴양림 이용객들에게 서해의 넓은 바다와 싱그러운 소나무 숲을 제공할 수 있는 천혜의 장소이다.

또한, 국립자연휴양림 중 유일하게 물놀이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따가운 햇빛을 차단할 수 있는 그늘막도 설치되어 있어 바다를 배경으로 시원한 물놀이를 즐길 수 있고 바닷가를 배경으로 한 포토존도 새롭게 단장되어 추억의 사진도 남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물놀이장은 매년 성수기(7.15~8.24)에 운영되며, 오전에는 10시~11시 30분, 오후에는 1시~5시까지 운영(50분 후 10분 휴식)한다. 이용요금은 무료이며 안전요원이 배치되어 있어 어린이들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하게 물놀이를 할 수 있다.

국립변산자연휴양림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을 맞이하여 휴양객에게 천혜의 자연환경에 안전하고 쾌적한 물놀이장이 더해져 가족의 힐링과 아름다운 추억을 변산자연휴양림에서 남기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대국민의 관심과 체감도가 높은 산림휴양 및 산림복지 분야의 정부혁신에도 최선을 다해 산림휴양 서비스의 품질 향상에 더욱 더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