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 미국 잼버리 현장에서 부안 세계잼버리 홍보 나서

'잼버리 현장 최선봉에서 2023 부안 세계잼버리 우리가 알린다! '

미국잼버리가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부안군 스터디팀이 잼버리 현장에서 과정활동 견학과 자료수집, 2023 부안 세계잼버리 알리기에 전념하고 있다.

부안군 스터디팀은 제24회 북미 세계잼버리 참가를 위해 스카우트 중급지도자 교육을 이수하고 전북연맹에서 주관하는 교욱에 참가하는 등 잼버링에 대한 지식을 사전에 습득해 왔다.

이들은 본래의 임무였던 기획, 운영, 행정 등의 분야에 대한 모니터링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홍보관에서 시식회, 전통놀이, 홍보품 전달, 잼버리 소개 등  영역을 넓혀가면 홍보 활동에 나서고 있다.

부안군 스터디팀 김덕종 팀장은 “낯선 나라에서 팀원들이 원팀이 되어 사고 없이 보내도 있다”며 “앞으로 남은 기간 동안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