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사건/사고
부안해경, 해안가 무단 방치 선박 단속 나선다

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FRP) 선박 해안가 무단방치 집중 단속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17일 해안가에 무단으로 방치되어 해양오염을 유발하고 미관을 해치는 유리섬유강화플라스틱(FRP) 재질의 방치선박에 대해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다음달 16일까지 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FRP선박을 정상적으로 해체‧폐기하지 않은 채 해안가에 방치할 경우 플라스틱 분해로 사람의 인체나 해양생물에게 나쁜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이에 부안해경은 해안가 무단 방치된 FRP선박을 집중 단속하고 해역관리청과 정보를 공유하여 방치된 선박이 제거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선박을 해안가에 무단 방치하거나 투기로 관리가 불량인 경우 공유수면 관리 및 매립에 관한 법률에 의해 3년 이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부안해경 해양오염방제과장(사무관 염해규)은“최근 해양오염으로 인한 피해가 전 세계적 이슈가 되고 있으며 환경문제는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해결해야 할 문제로, 선박소유자는 정상적인 방법으로 폐 선박을 처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