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농어촌공사 부안, 난방비 절감위한 공기열 시스템 늘린다

- 난방비 60∼70% 절감 효과 및 농가 소득증대 기대 -

한국농어촌공사 부안지사(지사장 이정문)는 저탄소 녹색성장과 고유가시대에 에너지절감을 위한 대안으로 󰡐공기열 냉난방시스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공기열 냉난방시스템사업은 농업인과 농업법인을 대상으로 농작물 재배온실 1,000㎡이상 30,000㎡미만 시설에 기름 대신 히트펌프를 이용해 냉․난방을 하는 시스템으로, 기존의 기름보일러 대비 약 60∼70% 이상 난방비를 절감할 수 있다. 부안지사는 2019년 변산면 마포리, 계화면 궁안리 등 2지구에서 보조금 2억 원, 자부담 2억 원 등 총 4억 원의 공기열 냉난방시스템사업을 추진 할 계획이다.

농어촌공사 부안지사는 지난 5월 부안군과 󰡐공기열 냉난방시스템사업󰡑위·수탁협약을 체결하고, 7월 5일 농어촌공사 전북본부에서 세부설계 기술검토회의를 통해 설계 적정성을 검토하였으며, 금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부안지사 관계자는󰡒고유가시대에 농가의 경영비 부담 경감을 위해 부안군과 협력하여 공기열냉난방시스템에 대한 농가홍보와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