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부안소방서, 화재없는 안전마을 사후관리 실시

부안소방서는 부안군 행안면 소재의 청교마을에 ‘화재없는 안전마을 사후관리’와 ‘119안전복지 나눔의 날‘를 병행 실시했다고 밝혔다.

‘화재없는 안전마을’이란 농촌지역의 주택화재 예방과 마을단위 자율안전관리 체계 구축을 장려하기 위해 소방서와 원거리·주거밀집지역 및 소방차량 진입곤란지역 등에 위치한 마을을 대상으로 주택용 소방시설(소화기·화재감지기)를 보급해 화재를 줄이고 화재발생 시 인명과 재산피해 방지하기 위해 추진하는 시책이다.

이날은 청교마을(32가구)를 대상으로 ▲기초소방시설 설치 및 생필품 기증 ▲주택용 소방시설 미 보급세대 신규 설치 ▲마을회관·경로당 및 주택 등 노후 전기시설 및 가스시설 안전점검 ▲마을주민 혈압 및 당뇨 확인 등 기초 건강진단 ▲소화기 경보기 사용요령 등 화재예방교육 등이 실시됐다.

박지모 부안소방서 방호구조과장은 “이번 사후관리를 계기로 청교마을의 화재안전지수가 한 단계 도약하길 바란다.”며 “안전한 마을을 만들기 위해서는 깨어있는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수적이다”고 전했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