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새만금, 아시아 데이터 센터 허브 꿈꾼다

4개 기관 업무협약, 데이터센터 유치․기반조성 등 공동협력 추진

새만금이 글로벌 IT(정보기술) 기업의 초대형 데이터센터들이 모이는 아시아 최고의 데이터센터 단지로 조성될 전망이다.

새만금개발청(청장 김현숙)은 4월 22일 서울 새만금 투자전시관에서 ㈜케이티(KT), 새만금개발공사, 한국농어촌공사와 「새만금 아시아 데이터센터 허브」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서는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박윤영 KT기업사업부문장, 고희성 새만금개발공사 본부장, 조석호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산업단지사업단 단장과 실무진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작년 아시아 데이터센터 허브로서 새만금의 가능성을 엿본 글로벌 IT 기업이 새만금 투자에 관심을 보임에 따라, 새만금개발청과 KT의 협업이 이루어지면서 추진되었다.

데이터센터 관계자들은 “전 세계 초대형 데이터센터 투자가 급격히 늘고 있으나, 싱가포르·홍콩 등 기존 거점지역은 비싸고 제한된 부지 등으로 확장성에 한계가 있다.”라고 내다보고 있다.

(‘18년 투자규모 1,200억 달러, 전년 대비 43% 증가(시너지리서치그룹, ’19년))

새만금은 아시아 주요 지역과의 우수한 접근성, 용지의 확장 가능성과 함께 글로벌 기업이 선호하는 재생에너지 공급 기반을 구축할 예정이어서 아시아 허브로서 가능성을 높이 평가받고 있다.

새만금개발청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글로벌 기업들에 새만금의 매력적인 입지여건을 알리고, △ 글로벌 데이터센터 유치협력 △ 네트워크 관련 컨설팅 제공 △ 용지 및 인프라 마련 △ 제도개선·인허가 등 행정적·재정적 지원 및 공동연구 등을 추진키로 했다.

새만금개발청은 글로벌 ICT(정보통신기술) 기업의 데이터센터 유치, 이를 지원하는 물류․R&D(연구․개발) 시설 및 네트워크 기반 등을 단계적으로 집적화할 계획이다.

먼저, 1~2년 내 글로벌 ICT 기업 1~2곳(200~300MW)의 데이터센터를 유치하고, 통신 인프라 등 데이터센터 입주여건도 마련한다.

2030년까지는 약 2GW(축구장 460배) 규모를 목표로, 데이터센터 유치를 확대하고, 아시아 주요 거점과 직접 연결되는 광케이블망 구축, 유지보수 및 물류, R&D, 제조시설 등을 직접화한다.

새만금에 데이터센터 단지가 구축될 경우, 고용창출과 함께 IT와 연계된 도시개발, 산업육성 등 지역경제에 다양한 파급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대규모 데이터센터 건설 및 데이터센터 운영에 따른 일자리 창출, 주기적인 장비교체로 인한 물류 활성화가 이루어질 것이다. (스웨덴의 페이스북 데이터센터: 10년 이상 연간 4,500여 명의 고용 발생)

또한, 5G 등 네트워크망과 재생에너지가 결합되면, 모빌리티, 스마트 그리드 등에 기반 한 스마트 도시 구현에도 기여할 것이다. (스마트 그리드: 기존 전력망에 IT기술을 접목해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한 차세대 지능형 전력망)

이 밖에, IT 부품제조 및 데이터 벤처기업 입주 등 연관 산업 육성, 글로벌 기업의 지역사회 기여(소프트웨어 무상공급 등)도 예상된다.

실제로 새만금과 유사한 환경을 가진 유럽 데이터센터 2위 국가인 네덜란드는 MS(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 글로벌 IT 기업을 입주시켜 데이터센터 집적단지를 만들고 있다.

해당 지역인 북암스테르담 데이터센터 캠퍼스는 MS가 37만㎡ 용지를 매입해 2013년부터 데이터센터를 건설하고 지속해서 확장 중이며, 올해 초 구글도 70만㎡ 용지에 데이터센터 건립을 확정했다.

특히, 이곳은 해상풍력단지(480MW)의 전기를 활용하고,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한 열을 인접한 농업용지(850만㎡)의 스마트 팜에서 활용하는 등 새만금 개발에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박윤영 KT기업사업부문장은 “새만금은 아시아 데이터센터 허브로서 잠재력이 큰 지역인 만큼, KT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기술력으로 그 잠재력을 실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데이터센터 유치는 새만금을 첨단 미래 도시로 조성하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글로벌 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하여 새만금을 아시아 데이터센터의 허브로 육성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