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권익현 부안군수, 연말 ‘현장 행정’ 마무리

권익현 부안군수는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듣기 위해 주요사업장 등을 살펴보고 돌아보는 ‘현장행정 대장정’을 26일 아동보육시설을 끝으로 마무리 했다.

권익현 군수는 ‘현장행정 대장정’ 기간 신재생에너지단지 일원을 시작으로 5개분야 32개소 주요사업장을 방문했다.

▲새만금․신재생에너지 등 미래먹거리 분야 6개소 ▲농공단지 입주기업 등 지역경제 활력분야 5개소 ▲부안마케팅조합법인 등 농업혁신 분야 5개소 ▲종합사회복지관, 요양병원 등 사회복지분야 6개소 ▲수생정원, 청자박물관, 줄포생태공원 등 관광분야 6개소 등이다.

권익현 군수는 “청년농업인, 기업인, 그리고 사회복지사 등과의 대화를 통해 ‘현장의 어려움’을 생생하게 들을 수 있었다” 며 “실지의 일에서 진리를 발견하는 실사구시(實事求是)적 행정을 통해 새로운 부안을 그려나가는 뜻 깊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장에서 들리는 다양한 목소리가 정책적으로 뒷받침 될 수 있도록 후속조치에도 만전을 기하겠다” 며 “소득․행복․사람, 이 날로 늘어나는 생동부안을 위해 군민과 함께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