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기획 포토에세이
포토에세이-봄의 전령사 청 노루귀

청 노루귀

   이른 봄 잔설이 녹기를 기다려 만개한 청 노루귀
   잎의 생김새가 노루의 귀를 닮아서 노루귀다.
   우리나라 전역에 피지만 꽃 피는 기간이 짧아
   아차 하면 내년을 기다려야 한다

박병길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