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생활/경제
전통식품 품질인증 역량강화 워크숍 부안서 열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주최하고 (사)한국전통가공식품협회가 주관한 2018년 전통식품 품질인증 역량강화 워크숍이 지난 25일 변산면 대명리조트에서 열렸다.

이번 워크숍은 인증 취득 사후관리 교육, 경영기초 교육, 소규모 HACCP 교육, 전통식품 판로 개척 교육 등 전통식품 품질인증 취득업체의 역량강화를 위한 다양한 교육이 진행됐다.

26일에는 익산시 국가식품클러스터 사업단지 등 선진지를 견학하며 우수사례를 벤치마킹하는 기회를 가졌다.

전통식품 품질인증은 정부가 고유의 맛·향·색을 내는 우수한 전통식품을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정하는 제도로 지난 1992년 도입됐으며, 현재 한과류·메주·청국장·매실농축액·들기름 등 83개 품목에 대한 표준규격이 마련돼 있다. 부안군은 초록아리울 영농조합법인과 ㈜삼보식품 등 2개 업체가 4개 품목에 대해 인증을 받았다.

부안군 관계자는 “이번 워크숍은 전통식품 품질인증 업체 간 네트워크 형성 및 지원을 위해 올해 처음 실시되는 것으로 지역 권역별로 총 4회 진행될 예정”이라며 “역량강화 교육과 우수사례 벤치마킹 등을 통해 전통식품 품질인증 업체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서노 기자  lsn1613@naver.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서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