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설/칼럼 독자투고
신발 반짝 반사지 들어보셨나요

   
▲ 홍이슬 순경 부안경찰서 서림지구대.
우리나라 65세 이상의 인구가 총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000년 7.2%를 넘어 이미 고령화 사회로 진입했다. 내년에는 이 비율이 14.3%로 고령사회에 진입하고 2026년에는 20.8%로 초 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노인보행자는 보행이 자유롭지 않아 지팡이, 휠체어 등의 보행보조 장치와 함께 길을 왕래하는 경우가 많은데, 보도 위에 불법 주차되어 있는 차량 등으로 인해 차도로 내몰리고 있으며 이로 인해 특히 야간에 사고발생 위험이 크다.
노인보행자는 인지력과 주의력이 감소하는데도 무단횡단을 버젓이 일삼는 경우가 많아 노인보행자 사고가 급증하는 원인이 되고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하여 부안경찰서에서는 신발에 붙이는 신발 반짝 반사지를 노인들에게 부착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신발 반짝 반사지는 은색의 스티커로 특히 야간에 빛을 내 어두운 시골길을 야간에 보행하여 위험에 노출되는 노인들을 운전자들이 발견하기 쉽게 도와준다. 뿐만 아니라 농번기를 맞아 농기계 교통사고가 빈번할 것으로 예상되어 농기계에도 반짝 스티커를 부착하고 자전거, 오토바이 등에도 스티커를 부착해 사고예방을 위한 활동을 해나가고 있다.
고령화 추세 속에 갈수록 늘어나는 노인 교통사고, 꾸준하게 스티커를 부착해 나간다면 줄어들 수 있지 않을까.

홍이슬 순경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이슬 순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