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연재 특집
제3회 부안마실축제 -지역문화 담은 거리축제

   
 
오감을 만족하고 오복이 가득한 2015 부안마실축제가 오는 5월1일부터 3일까지 3일간 소도읍 거리형 축제로 개최된다.
올해 마실축제는 기존 부안스포츠파크를 중심으로 개최됐던 것과 달리 지역경제 파급효과가 큰 부안읍을 주 무대로 군 전역에서 열리며 군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거리형 축제로 열리는 것이 가장 큰 변화다.
또 그동안 여러 코너를 나열한 백화점식 프로그램 운영에서 탈피해 오복과 오감 프로그램, 대표 프로그램, 특설무대 프로그램 등 특화된 프로그램 운영도 눈에 띈다.
축제의 주체도 주민과 관광객은 물론 세계인이 함께하는 글로벌 축제의 원년으로 선포했다.
프로그램 구성과 과거 단순한 흥미·체험 위주의 프로그램에서 인문학을 가미한 프로그램으로 한 단계 발전시켰다.
   
▲ 거리 퍼레이드에 나선 육군 35사단 의장대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한 특산품 판매도 형식적인 구색 맞추기식이 아니라 참뽕엑스포 및 이색 프로그램 등 관광객의 눈높이에 맞췄다.
여기다 일부 행사를 대행사에 맡겼던 과거와 달리 올해는 모든 행사를 군에서 직영, 축제의 통일성·일관성·지역성·상징성 등을 더했다.   
올 축제의 가장 큰 특징은 부안지역의 특색을 살린 현장 프로그램인 ‘오감 프로그램’과 부안의 전통문화를 소재로 한 공간별 테마거리로 운영되는 ‘오복 프로그램’으로 치러진다는 점이다.
오감 프로그램으로는 해안자원을 활용한 ‘해풍 속 1박2일 캠프’와 ‘용궁의 스파이를 찾아라’ 갯벌체험을 운영하게 된다.
   
▲ 동남아시아 전통춤인 뱀부댄스(대나무춤)을 선보이는 다문화가정
또 줄포만 갯벌생태공원에선 도시에서 찌든 영혼을 힐링할 수 있는 힐링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동진면 일원에선 한창 수확하고 있는 동진감자를 소재로 감자캐기 체험이 운영된다.
인문학의 중심지 부안을 소재로 지포 김구 선생과 이매창, 신석정 선생 등을 알아보는 ‘마실 인문학 여행’도 마련된다.
부안의 전통문화를 소재로 한 오복 프로그램은 부안읍 서부터미널을 중심으로 각각 다섯가지 색깔의 테마거리로 운영된다.
자랑할 맛 나는 거리(자긍의 복·빨강), 놀 맛 나는 거리(풍류의 복·분홍), 쉴 맛 나는 거리(휴식의 복·녹색), 일할 맛 나는 거리(재물의 복·노랑), 살 맛 나는 거리(강녕의 복·파랑)가 바로 그것이다.
자랑할 맛 나는 거리에선 부안의 특산물인 소금과 청자를 활용한 다양한 체험이 이뤄질 계획이다.
놀 맛 나는 거리에서는 꼼지락 꼼지락 체험마당과 마실 복주머니 체험, 마실 가훈쓰기 등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뤄지는 다양한 전시·체험 행사가 기다리고 있다.
살 맛 나는 거리는 다문화가정과 함께하는 체험과 공연이 있을 예정이며 중국 관광객을 겨냥한 차이나 미니 페스티벌도 기대된다.
   
▲ 감자수확체험에 참여한 관광객 가족
쉴 맛 나는 거리에서는 부안읍 물의 거리 일원에서 관광부안의 문화와 역사, 인물, 특산물 등을 화폭에 담아 전시하는 ‘시와 그림이 있는 마실 마당’과 상시 공연 ‘물의 노래, 그리고 나’ 등이 개최된다.
일할 맛 나는 거리는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남아 있는 동춘서커스 공연과 부안오디산업을 홍보하기 위한 참뽕엑스포 등 다양한 전시 판매가 이뤄진다.
이와 함께 올 마실축제를 대표하는 프로그램으로는 오색찬, 연 퍼레이드와 얼씨구나 좋구나 대동한마당, 오복기원 위도 띠뱃놀이, 부안 맑은물총 페스티벌, 풍요와 화합을 기원! 전통문화놀이 등이다.
오색찬, 연 퍼레이드는 강녕의 복, 풍류의 복, 재물의 복, 휴식의 복, 자긍의 복 등 오복을 상징하는 색깔로 다채로운 퍼레이드를 운영,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위도 띠뱃놀이 재현행사는 ‘위도’라는 섬에서 이뤄지던 행사를 육지로 끌어내 관광객이 있는 곳에서 띠배를 바다에 띠워 보내는 장면을 연출,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얼씨구나 좋구나 대동한마당은 옛 추억을 되살려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결혼식 순간과 가족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관광객과 군민이 함께 어울려 소통·공감을 나눌 수 있도록 결혼식 당시 입었던 한복을 입고 대규모 강강술래를 연출하게 된다.
부안 맑은물총 페스티벌은 누구나 즐거워 할 수 있는 물총을 이용해 축제의 흥을 일으키고 부안의 보물인 ‘좋은 물’을 홍보하기 위해 초등학생팀들의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와 함께 부안군이 주최하고 부안마라톤클럽이 주관하는 제1회 부안마실참뽕 전국마라톤 대회도 5월3일 오전 9시 부안스포츠파크와 부안읍 일원에서 개최된다. 이번 마라톤대회는 5㎞, 10㎞, 하프 등 3개 코스이며 부안스포츠파크에서 출발해 부안읍내를 통과한 후 출발지점으로 골인하는 구간으로 진행된다.
부안군 관계자는 “올 부안마실축제는 관광객의 오감을 만족하고 관광객에게 오복을 드리기 위해서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며 “꽃피는 5월 축복의 땅 부안으로 마실 오셔서 심신을 힐링해 보시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안독립신문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안독립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