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부안군의회 “군민 곁에 더 가까이 가겠다”

내년 상반기에 회의 동영상 서비스 시작
회의록 업데이트도 일주일 안에 볼 수 있게
9개 조례 제·개정하고 제254회 임시회 끝나
부안군 금고지정 앞으로는 공개입찰 해야

부안군의회(의장 임기태)가 군민 곁으로 바짝 다가서기 위해 팔을 걷었다. 회의 동영상 서비스는 물론 회의록 공개를 획기적으로 앞당기겠다는 것이다.
임기태 의장은 지난 5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그 동안 주민들의 불만으로 지적돼 온 회의 동영상 서비스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빠른 시일 내에 예산을 확보해 늦어도 내년 봄부터 의회 홈페이지에 올리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의회가 보유한 녹화장비는 아날로그 방식이어서 디지털방식의 의회 홈페이지에 올리는데 기술적인 문제가 있었다. 녹화장비를 디지털화해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군민들은 컴퓨터나 스마트폰 등 인터넷에 연결되는 기기를 통해 각 지역구의원과 집행부 공무원들의 질의·답변 내용을 세세히 볼 수 있게 된다.
본회의와 상임위회의 등 각종 회의록 열람도 앞으로는 일주일 이내에 가능해질 전망이다. 현재는 한 달이 지나야 공개된다.
임 의장에 따르면, 부안군의회는 오는 19일 의원간담회를 통해 이 문제에 대한 결론을 내리고, 이르면 이달 25일부터 회의가 끝난 시점에서 늦어도 일주일 이내에 홈페이지에 게시해 군민들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군민들은 대부분 환영하는 분위기다.
부안읍에 거주하는 김아무개씨(47)는 “늦은 감은 없지 않지만 민선7기 의원들이 부안군의회사에 큰 획을 긋는 결단을 내렸다”면서 “의원들의 일거수일투족이 군민들에게 공개되면 의회가 보다 내실 있는 운영을 하게 될 것”이라며 반겼다.
의회 사정에 밝은 또 다른 김아무개(59)씨는 “일단 바람직한 일이라는 점에는 동의한다”면서도 “정말 열린 의회를 지향하겠다면 회의 동영상이나 회의록 공개 뿐 아니라 간담회라는 이름의 정책결정 과정도 낱낱이 공개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금까지 수의계약방식으로 선정돼온 부안군 금고의 지정·운영방식이 앞으로는 공개입찰 방식으로 바뀐다.
부안군의회는 ‘부안군 금고지정 및 운영 조례’ 일부를 개정하면서, 위원 9명으로 구성된 금고평가심의위원회(위원장 부군수)를 통해 부안군 금고를 지정하도록 했다. 위원회에는 군의원 2명도 포함된다.
금고평가심의위는 금융기관의 신용도, 재무구조, 대출금리, 주민이용 편의성, 지역사회 기여도 등을 따져 금고를 선정하게 된다. 또한 특별회계나 기금의 경우에는 은행권 외에도 신협, 수협, 마을금고 등 제3금융권도 입찰에 참가할 수 있게 된다.
현재 부안군 지정금고는 농협부안군지부로 약정기한은 올해 말까지이며, 부안군은 오는 11월께 공개경쟁에 의해 다시 금고를 선정하게 된다.
이밖에도 ‘부안군 정신건강증진센터 설치·운영 조례안’이 통과됨에 따라 조만간 부안군에 정신건강증진센터가 설립돼 군민의 정신건강을 돌보게 된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