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격포 다기능항 개발 '급물살'최고 의결기관 '민관위원회' 구성키로사업 아이디어 공모...내년엔 공사 시작
격포 다기능어항 개발을 위해 조만간 민ㆍ관공동협력위원회(민관위원회)가 구성될 전망이다.

30명의 주민대표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만든 자치위원회는 존속하기로 했지만 민관위원회에 의견을 올리는 정도의 역할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당초 군청에서 요구했던 민관위원회에 주민들이 전향적으로 합의를 해줌에 따라 다기능어항 개발사업은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23일 부안군에 따르면 지난 16일 격포 주민들과 가진 간담회에서 자치위원회를 존속시키되 민관위원회를 새롭게 구성키로 했다. 민관위원회는 사업과 관련한 모든 사항을 결정하는 최고 의결기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군 실무자는 “민관위원회는 30명의 자치위원 가운데 대표할 사람을 뽑아 구성할 것”이라며 “자치위원회에서 수렴된 의견을 포함해 모든 사항을 민?관위원회에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격포 지역발전위원회 등 자치위원회는 24일 회의를 열어 군의 이 같은 제안을 놓고 의견을 모을 예정이다.

이 같은 분위기를 반영하듯 양쪽 모두 올해 안에 모든 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공사에 들어갈 것이라고 자신하고 있다. 실제로 용역을 맡은 항만기술단은 1월부터 기본설계조사에 들어가 다기능어항 개발을 위한 현지여건조사, 현황측량을 끝내고 최근에는 관광객과 주민들을 대상으로 여론조사까지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달 안에 전국 대학생을 중심으로 젊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한 ‘격포 다기능어항 설계 현상공모전’을 열기로 했다. 이런 과정을 거쳐 군은 오는 9월께 중간보고회를 열고 오는 12월까지 이를 수정 보완해 개발안을 확정키로 했다. 내년에는 공사를 시작하겠다는 뜻이다.

한편 부안군이 이날 격포 주민들과 가진 간담회를 홍보수단으로 이용하고 있어 빈축을 사고 있다. 군은 보도자료를 통해 “간담회가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며 “지역주민과 행정 간의 공통 관심사항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바람직한 동반자적 관계를 새롭게 정립한 뜻 깊은 자리가 됐다”고 평가했다. 간담회 내용보다 김종규 군수와 주민간의 만남을 부각한 셈이다.

한계희 기자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