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민생챙기기·경제활성화’군정질의 집중새만금개발 대응방안 엇갈리기도
오는 14일 부안군에 대한 군정질의를 앞둔 부안군의회 의원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지역경제와 민생에 집중될 전망이다.

군의원들은 부안군에 관련 질의자료를 요청하고 취합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의원들의 준비현황을 보면 이번 군정질의의 중심 화두가 예측되고 있다.

무엇보다 의원들의 최고 관심사는 소득개발사업이다.

지난 30일 김병효(민주당·산업건설위원장) 의원은 이와 관련해 “3천만원 이상 투자된 소득개발사업에 여러 가지 문제점이 있다”며 “특정한 소수에게 편중 지원돼 농민들간에 갈등까지 발생하고 있다”며 선정절차와 지원효과를 집중적으로 캐묻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의원은 줄포생태공원조성 사업을 들어 관광자원이 지역주민의 소득과 연계되지 않은 등의 문제점을 지적할 계획이다.

홍춘기(민주당·자치행정위원장) 의원은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에 대한 군의 준비정도와 실현가능한 계획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할 계획이다. 홍의원은 특히 이를 위해 기업유치 방안 등 건의안을 준비하고 있다. 그는 이에 대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군과 의회가 일자리 창출 수치를 정하고 합심해 나가야 한다”며 “기업유치와 관련된 규제를 완화하기 위해 중소기업지원 특별조례 제정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기태 의원(무소속)은 부안읍권 공동화 해소대책에 관심을 두고 서외리 등 구도심권 활성화와 부안초등학교를 활용한 도심개발 방안을 제안할 계획이다.

한편 새만금 개발에 대해서는 의원별로 질의 방향이 달라질 전망이다.

오세준(열린우리당) 의원은 군산 등 인접 타지역에 개발 주도권을 빼앗길 것을 우려해 군의 독자적인 대응방안에 하인호(민주당·운영위원장) 의원은 방조제 완공에 따른 피해어민에 대한 대책에 관심을 가지고 있어 대조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밖에 오의원은 실내체육관 부지선정과 공무원 공로연수제 등의 타당성을 따져 물을 계획이며 하의원은 군함 도입 등 격포 해양테마파크조성 사업의 적절성과 노총각결혼 지원 계획 등을 질의한다.

서복원 기자
bwsuh@ibuan.com

서복원 기자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