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군의회 “FTA 협상 전면중단”“농민 생존권 보호 최우선”…임시회서 만장일치 통과
김제, 익산 등 도내 지방의회의 잇단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협상 반대 대열에 부안군의회도 합류했다.
군의회는 지난 26일 오전 제175회 임시회 2차 본회의를 열어 한미FTA 협상 중단 촉구에 관한 결의안을 참석의원 10명의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결의안을 제안한 김병효(민주당·보안 진서 상서 줄포) 산업건설위원장은 발의 배경에 대해 “부안군은 농업이 주산업으로 현재 농민들은 농산물 수입개방 정책으로 커다란 고통을 겪고 있다”며 “한미 FTA의 체결로 농업분야의 전면적인 개방이 이뤄지면 부안군은 심각한 경제 위기가 닥치고 농민의 생존권은 나락으로 떨어질 것이 명확하다”고 밝혔다.
군의회는 이 결의안을 통해 ▲국민적 합의과정 없는 한미 FTA 협상 중단 ▲농업 회생 대책 마련 ▲협상 과정 투명 공개 및 협상 효과에 대한 철저한 연구 검토 ▲ 4대 선결 조건 전면 수용 등 대미 굴욕외교 중단 등을 요구했다.
한편 이날 본회의에서는 부안군이 요청한 사전 재해영향성 검토위원회 운영 조례안, 지방공무원 정원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 군세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 공유재산 관리조례 전부 개정 조례안 등이 통과됐다. 그밖에 2006년도 부안군 공유재산 관리계획 변경안도 원안대로 의결됐다.<관련기사 2면>
서복원기자 bwsuh@ibuan.com

서복원기자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