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석산개발, 이제 그만"보안 흥산마을주민들,무분별한 개발에 진통"비허가지역 개발은 불법,,,레미콘 공장 반대"
45가구 80여명의 작은 마을 주민들이 석산 업체의 무분별한 개발에 제동을 걸고 나섰다.
지난 15일 보안면 상입석리 흥산마을 주민 50여명은 부안군청 앞에서 석산반대 레미콘 공장 불법허가 저지를 위한 주민대회를 가졌다.
ⓒ 염기동 기자


주민들은 우선 기존 석산 개발도 불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채석 허가지역이 아닌 곳에서 개발이 벌어져왔다는 것이다. 대표적 불법 개발지는 상입석리 산 11번지(임). 이곳은 3백여평이 토사 채취로 움푹 패였고 현재는 비닐로 덮여 있는 상태. 주민들은 또다른 불법 지역으로 13-4번지와 13-12 번지를 지목하고 있다. 13-4번지는 비허가 불법 훼손지역이며 13-12번지는 토지 소유주들의 동의를 제대로 얻지 못한 곳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 주민들은 “부안군이 정보공개 통지서를 통해 13-4번지를 세정석산 허가지역으로 기재하고 있는 것은 허위 공문서로 주민을 속이고 있는 것”이라며 분개하고 사법 조치를 촉구했다.

또 다른 문제는 13-4번지에 들어서기로 한 레미콘 공장이다. 부안군은 5월초 주민들의 동의를 구하는 과정을 생략한 채 허가를 내줬던 것이다. 16일 이와 관련 마을 이장 조종빈 씨는 “지난 4월 정보를 입수하고 군수를 찾아가 반대 의사를 전달하자 군수는 주민들과 협의해서 결정하겠다고 약속을 했지만 거짓이었다”고 말했다.

이같이 주민들이 공개적으로 항의하고 나서자 선거를 앞두고 있는 부안군은 당혹스러워하며 일단은 반발을 무마하려고 하고 있다. 15일 송태섭 군수 직무대행은 주민들이 요구한 이행동의서를 통해 레미콘 공장 승인시 주민총회를 통한 의견 수렴, 특별감사 실시 뒤 법적 하자가 있을 경우 석산개발 연장 불가, 특별감사팀에 마을 주민 3인 포함, 공무원 불법행위 발견시 엄벌 등 방침을 통보했다.

흥산주민들의 이번 항의가 지역내 무분별한 석산 개발과 이를 방치한 군 행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서복원기자 /bwsuh@ibuan.com

서복원기자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