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행정
새만금청, 현실 도시문제 예측을 위한 가상도시 구축·활용

‘새만금 디지털 트윈 기술 도입방안 마련’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새만금개발청(청장 김현숙)은 국정과제로 추진 중인 '새만금 수변도시'를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명품도시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플랫폼’을 만들고 활용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디지털 트윈(Digital Twin) 플랫폼은 도시계획 단계에서부터 현실계획과 동일한 가상(디지털)도시를 만들고 사전 시뮬레이션을 통해 현실 도시문제를 예측해 해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지난 6월부터 ‘새만금 디지털 트윈 기술 도입방안 마련’ 연구용역을 추진하였으며 올해 2월 용역이 완료됐다. 그리고 11일 오후 2시 새만금개발청에서 최종보고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보고회에서는 그간 연구해 온 ▲국·내외 디지털 트윈 사례와 기술여건 분석 ▲새만금에 디지털 트윈을 적용하기 위한 고려사항 ▲새만금 디지털 트윈 기술의 적용 방안 ▲향후 도시 운영 응용분야 정책과제 등의 내용보고와 관련 논의가 이루어졌다.

특히 이번 용역에서는 새롭게 조성되는 수변도시에 지하시설물 조성단계, 건설단계, 도시운영단계 등 추진 단계별로 디지털 트윈기술을 적용하는 방안이 제시되었다.

스마트 수변도시 디지털 트윈 플랫폼이 성공적으로 조성될 경우, 도시에서 발생 가능한 여러 문제를 사전에 예측하여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새만금개발청은 “스마트 수변도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이번 용역에서 발굴한 기술을 토대로 내부 의견을 조율하고 사업시행자인 새만금개발공사와 적극 협조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만금개발청 배호열 개발사업국장은 “새만금 수변도시는 새만금에 들어서는 첫 도시다. 수변도시의 경쟁력 확보와 사업의 성공을 위해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적용한 플랫폼을 구축·활용하여 명품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정민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