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교육
부안 진서면, ‘익명의 수호천사’ 9년째 불우이웃돕기 감동 선사

부안군 진서면에 익명의 수호천사가 어려운 이웃을 위해 9년째 친환경 쌀 20kg 50포를 기부하고 있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익명의 수호천사는 진서면 출신의 사업가로 알려졌으며 어려운 이웃을 돕고자 해마다 쌀을 기부해 왔다.

올해도 지난 17일 대리인을 통해 ‘관내의 어려운 이웃에게 힘이 돼 주시기 바란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쌀을 보내왔다.

기탁된 쌀은 진서면 관내 독거노인과 소년소녀가장 등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김문갑 진서면장은 “힘든 시기에도 이웃을 사랑하는 마음 따뜻한 수호천사가 많아 어려운 이웃들이 희망을 갖고 살아갈 수 있는 힘이 생기는 것 같다”며 “맞춤형 복지행정으로 더불어 사는 사회, 생동하는 진서면 만들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민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