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공동체
제3회 부안농협장기 게이트볼대회, 우승은 ‘주산팀’

부안농협(조합장 김원철)은 게이트볼 저변확대 및 관내 원로청년들의 건강증진과 친목도모를 위해 지난 5일 부안군 주산면에 있는 주산게이트볼장에서 제3회 부안농협장기 게이트볼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대회는 부안농협 관내(부안,동진,백산,주산) 5개팀 회원 100여명이 참가해 지역의 명예를 걸고 그간 갈고 닦은 게이트볼 실력을 겨뤘다.

공정한 경기진행을 위해서 부안군 게이트볼연합회(회장 장영완) 심판위원 6명을 초청하여 경기를 진행하였으며 총 5개 팀이 리그전을 전개하여 득실점차 방식으로 순위를 정하고 3,4위 팀, 1,2위 팀끼리 경기를 하여 주산 팀이 우승, 동진 팀이 준우승을 차지했다.

게이트볼은 어르신들 누구나 건전한 여가생활을 위해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널리 보급된 스포츠로서 갈수록 늘어나는 고령인구에 맞춰 면민들의 건강증진에 도움이 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는 강태호 농협케미컬사장과 배인태 농협중앙회 부안군지부장, 부안농협임원과 관내기관장 등이 참석하였다.

김원철 부안농협조합장은 “요즘 100세 시대를 맞이하여 많은 분들이 건강에 관심을 가지고 운동을 하고 있으나 그중에서도 특히 게이트볼은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으며, 이웃 간, 동료 간 친목과 우의를 다질 수 있는 대표적인 생활체육으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며 “앞으로 농업인 어르신들의 건강과 휴식공간을 위한 생활체육에 많은 관심을 가질 것은 물론 어르신들의 복지사업에 더욱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을 가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