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공동체
부안 살리기 프로젝트-공동체) 우리 동네 미술관 “글과 그림이 있는 마을”②

부안장애인종합복지관이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3일 간 부안예술회관에서 제2회 장애인 작가 시화전을 열었습니다. 이번 시화전에서는 제32회 전북장애인종합예술제 입상작을 비롯해 석정문학관장인 정군수 시인이 양성한 장애인 작가들의 시문학 작품과 미술작품 등 창작물 50여 점이 관객을 만났습니다. 또한 문학작가 김다워, 최은애, 김순애 등이 직접 시낭송을 하며 관람객과 대화를 나눴고, 이유빈, 조정훈, 고석만 미술작가가 즉석에서 그림을 그려주는 미술 버스킹 행사 ‘그림 그리는 바리스타’ 코너도 마련돼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습니다. 비록 시화전은 끝났지만 장애인 작가들의 뜨거운 열정을 독자들과 공유하기 위해 4회에 걸쳐 지상 전시합니다. 많은 관심과 격려 바랍니다.    편집자 말

미술교실 손정국 강사와 학생들
고석만 작. 미소. 고석만 작가는 모든 작품을 점으로 찍는 기법으로 그린다.
김순애 작. Jambo!(케냐의 안녕이라는 인사말)
박선진 작. 바다를 그리다.
이유빈 작. 상상바위섬
최선미 작. 커피나무.
이춘섭 부안복지관 관장. 행복충전소 부안복지관으로 초대합니다.
이유빈 조정훈_부안군장애인부모회 발대식 창립선언문
그림 그리는 바리스타들의 작품_부안 군민들에게 즉석에서 그림을 그려 재능기부하였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