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생활/경제/환경
올 겨울, 평년보다 덜 춥지만 ‘기습 한파’ 잦을 듯

올겨울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지만, 초반에는 기온 변화가 크고 중·후반에는 일시적 ‘강한 한파’ 예상된다.
전주기상지청이 지난 22일 발표한 올 겨울 기상 전망에 따르면, 찬 대륙고기압 세력은 평년보다 강하지 않아 겨울철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으나, 때때로 북쪽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어 기온 변동성이 클 것으로 예측됐다.
강수량은 12월과 2020년 2월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2020년 1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을 것으로 전망됐다.
월별로 살펴보면, 12월에는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으면서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지만, 대륙 고기압의 영향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지고 서해안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때가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월 강수량은 비슷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북지역의 12월 평균기온은 1.6~2.6℃이고, 월 강수량은 28.0~46.5㎜이다.
1월에는 대륙고기압과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으나, 일시적으로 대륙고기압이 강하게 확장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을 것으로 전망됐다. 강수량은 비슷하거나 적겠다. 1월 평균기온은 –1.1~0.1℃이고 월 강수량은 24.6~36.9㎜이다.
2월에는 대륙고기압과 이동성고기압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으면서 후반에는 남쪽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을 때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밝혔다.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으나 전반에 큰 폭으로 떨어지는 깜짝 한파가 올 가능성이 높다.
전북의 2월 평균기온은 0.6~2.0℃이고 강수량은 27.1~46.2㎜이다. 올해 역시 평균강수량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2020년 봄철(3~5월) 기후 전망도 함께 내놨다.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으나 기온변화가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봄철 전반에는 일시적으로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다소 추운 날씨를 보일 때가 있겠다고 내다봤다.
강수량 전망은 평년(209.1~260.4㎜)과 비슷하고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로 받아 맑고 건조한 날이 많겠지만, 남쪽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겠다고 전망했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