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생활/경제/환경
새만금, 첨단소재․부품 제조기업 투자 줄이어

새만금청, 첨단소재․부품 등 3개 제조기업과 투자협약 체결

새만금개발청(청장 김현숙)은 2019년 11월 28일 서울투자전시관에서 첨단소재․부품 등 3개 제조 기업과 투자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 김창환 군산시 투자유치단장, 조석호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산업단지 사업단장, 김광호 태양합금 대표이사, 황성태 신화이앤이 대표이사, 전원규 청운글로벌팜스 대표이사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투자협약을 체결한 ㈜태양합금, ㈜신화이앤이, ㈜청운글로벌팜스 등 3개 기업은 2020년 장기임대용지 확보 후 바로 착공에 들어가며, 새만금 산업단지 2공구 내 63천㎡(19천 평) 부지에 총 453억 원을 투자하여 256명의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태양합금은 텅스텐 합금철을 위탁생산‧납품하는 무역기업으로, 시장수요의 확대에 대응하여 직접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텅스텐 합금철은 특수강 및 고급강 등 군수·정밀기계에 사용되므로, 이를 활용한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국산화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신화이앤이는 유리섬유를 원료로 하는 섬유강화복합재에 대한 신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기업이다.

섬유강화복합재는 경량화, 고강도, 비전도성 및 습윤·염해 환경에 강한 신소재이므로, 선박용 배관과 수도관 및 수상태양광 구조물 등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 구축에 따라 수요증가가 예측된다.

(주)청운글로벌팜스는 작물의 생육에 따라 맞춤형으로 양분 공급을 조절할 수 있는 영양제 생산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중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에 제품을 수출할 계획으로, 농업분야의 탄소·메탄가스 발생량을 줄이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새만금 산업단지는 전기자동차, 의료기기, 신재생에너지 분야에 이어 금속재 및 첨단소재 가공 분야까지 투자유치 영역을 다양화하여 경쟁력을 확보해나가고 있다.

올해 들어 새만금 산업단지와 투자협약을 체결한 기업은 17개사, 입주계약을 체결한 기업은 15개사로, 입주기업 간 상호 협력관계 증진 등 산업생태계 구축에 따른 상승효과도 기대된다.

김현숙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의 가능성을 보고 투자를 결정한 ㈜태양합금, ㈜신화이앤이, ㈜청운글로벌팜스 등 3개 기업에 감사를 드린다. 새만금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