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사건/사고
부안해경, 서해바다 기상악화에 따른 해양 안전관리 강화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25~27일까지 기상악화(서해전해상 풍랑주의보, 강풍)에 따른 해상과 해안가를 중심으로 선제적인 해양사고 예방활동을 강화한다고 25일 밝혔다.

기상정보에 따르면 이 기간동안 해상 순간 풍속은 16m/s로 강한 바람과 함께 2~4m의 높이의 파도가 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부안해경은 예인선과 바지선 등 선박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한 실시간 안전관리와 함께 원거리 조업선은 입항을 유도한다.

또한, 여객선, 유선, 수상레저기가 등은 출항 통제 및 안전관리 강화하였으며, 너울성 파도에 대비해 방파제와 갯바위 등 안전취약 개소의 낚시객과 관광객 등의 출입을 사전 통제할 계획이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긴급 상황 발생에 대비해 구조 즉응태세를 가동하고 있다”며, “해양종사자는 기상 정보를 잘 확인하고, 긴급 상황 발생 시 해양경찰에 즉시 신고해 달라”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