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사건/사고
부안해경,“선저폐수 수거의 날” 운영

유관기관과 협력으로 폐유 1200리터 , 고상폐기물 2.5톤 수거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19일 부안군 변산면 해안가 일대에서 선저폐수와 폐유 등 오염물질을 수거하는 ‘선저폐수 수거의 날’을 실시하였다.

이날 부안해경, 해양환경공단, 부안수협에서 참여해 폐유 1200리터, 고상폐기물 2.5톤을 수거했다.

선저폐수는 빌지(bilge)로도 불리며, 선박에서 사용하는 연료유나 윤활유가 새어나와 배의 바닥에 모여 있다가 바닷물이 섞여서 생긴 폐수로서, 바다에 배출될 경우 해양 오염의 원인이 된다.

선저 폐수를 바다에 직접 배출하면 해양환경관리법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선저폐수를 적법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적극 유도하여 깨끗한 바다 만들기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안해경은 ‘선저폐수 수거의 날’을 꾸준히 실시하고 있으며, 올 한해 4회에 걸쳐 선저폐수 4200리터, 고상폐기물 6.5톤을 수거하였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