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사건/사고
부안소방서, 주방에는 'K급 소화기' 추천

부안소방서(서장 전두표)는 주방화재로 인한 인명·재산피해를 막기 위해 주방에 1개 이상의 K급 소화기를 의무로 비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음식점 등 주방에서 발생하는 화재의 30%가량이 식용유로 인해 발생하고 있으며 일반 분말소화기나 스프링클러 등으로는 음식점이나 주방에서 발생된 화재의 진화가 어렵다.

K급화재(주방화재)란 주방에서 튀김요리 등 동식물유를 취급하는 조리기구에서 일어나느 화재로 동식물유(식용유 등)로 인해 발생한 화재 시 기름막을 형성시켜 식용유의 온도를 낮추고 산소공급을 차단해 재발화를 막는 역할을 할 수 있는 맞춤형 소화기로 보통 은색 스테인리스 외관을 하고 있어 일반 빨간색 소화기와는 구별된다.

설치 대상으로는 음식점, 다중이용업소, 호텔, 기숙사, 노유자시설, 의료시설, 업무시설, 공장, 장례식장, 교육연구시설, 교정·군사시설 등의 주방이며 25m²미만인 곳에 1대, 25m²이상인 곳에는 25m²마다 1대의 분말소화기를 추가 비치해야 한다.

전두표 부안소방서장은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기존 시설에도 K급 소화기 비치로 화재발생에 대비할 계획이다.”며 “식용유를 많이 사용하는 음식점 등의 주방에는 1개 이상의 K급 소하기를 반드시 비치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