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농업축산어업
부안농협의 농촌일손돕기, 배추 수확에 ‘구슬땀’

부안농협(조합장 김원철)은 지난 10일 영농자재 및 유류를 판매하는 필수요원을 제외한 80여 명 직원과 농가주부모임 20여 명 등 100여명이 휴일을 반납하고 농번기를 맞아 일손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안농협관 내에서 농촌일손돕기를 했다.

이들은 주산면 사산리 신흥 김종률 소유 4,000㎡ 밭에서 배추 8,000포기 수확작업 및 운반을 하는 등 구슬땀을 흘렸다. 부안농협은 농번기에 농촌일손돕기를 1회성에 그치지 않고 계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수확한 배추는 부안농협에서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할 김장김치 재료로 사용된다.

함께 작업한 김미훈 농가주부모임회장은 “ 지금 농촌에는 노령화되고 영농가능인력이 부족하여 일손 구하기가 어렵다”면서 “휴일에는 도시에 있는 자녀들도 농촌에서 일손을 도와주고 있다. 이렇게 조합장님을 비롯한 직원들이 휴일에도 불구하고 배추수확을 하는 모습을 보니 올해 김장도 맛있는 김장김치가 전달되겠다”며 힘을 보탰다.

김원철 조합장은 “올해는 폭염과 태풍 등 이상기후로 인하여 수확량이 감소가 되고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앞으로 적기에 수확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일손이 필요한 영세농가, 고령농가, 부녀자농가에 시간이 허락되는 한 지속적으로 일손돕기를 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