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공동체
전북 시민단체들, 해창갯벌에 장승 세우고 ‘해수유통’ 기원

주변 정리하고 모두 4기 현장에서 깍아 추가로 세워

전북지역에서 활동하는 시민단체들이 부안의 해창갯벌에 장승을 세우며 해수유통을 기원했다.
지난 2일 새만금시민생태조사단을 비롯해 2020새만금해수유통전북행동과 새만금도민회의 등 3개 시민단체는 수십 기의 장승이 자리하고 있어 일명 ‘장승갯벌’로도 불리는 해창갯벌에서 새만금의 해수유통을 염원하는 ‘새만금 장승제’를 열고, 현장에서 4기의 장승을 추가로 깍아 세운 뒤 정부를 비롯한 관계기관에 해수유통을 촉구했다.
해창갯벌은 2000년 3월 26일 ‘새만금사업을 반대하는 부안사람들’을 비롯한 전국의 환경단체들이 모여 ‘바다로 간 장승제’라는 이름으로 새만금 갯벌매립에 반대하는 행사를 개최한 곳이다.

또한 2003년 3월 28일 문규현 신부를 비롯한 네 분의 성직자가 삼보일배 순례를 시작한 상징적인 장소이기도 하다. 당시 삼보일배는 문규현 신부와 수경 스님, 김경일 교무, 이희운 목사가 4대 종단을 대표하여 장장 65일 동안 서울 청와대까지 305km를 진행한 바 있다.
이날 장승제에는 당시 삼보일배에 참여했던 이희운 목사가 참석해 장승제의 의미와 해수유통에 대한 바램을 전하기도 했다.
이와는 별도로 부안 사람들은 지난 해 말 장승군(群) 주변 정리를 한데 이어 지난 3월 2일 새로운 장승 3기를 세우며 매년 지속적인 행사를 갖기로 결의한 바 있다.
다만 이번 행사에는 부안과의 사전 소통이 없었던 탓에 부안 사람들의 참여는 저조했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