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사건/사고
부안해경, 동절기 해양사고 대비 특수 구조 훈련 실시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대형 해양사고 발생을 대비하여 11월 한 달간을 동절기 대비 집중 잠수·인명구조훈련기간으로 지정하고 구조역량 강화를 위해 격포항 전용부두 주변 및 인근해상에서 잠수훈련과 로프등선구조 훈련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매년 동절기(11∼2월)에는 선박 내 전열기 사용으로 화재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한편, 대륙성 고기압의 확장으로 북서풍이 강하게 불고 파고가 높아져 선박 충돌·전복 등 대형사고 발생할 개연성이 높다.

또한, 동절기 해양사고는 계절적·환경적 요인으로 인해 저체온증 위험도가 높아 신속한 구조가 요구된다.

이에 부안해양경찰서는 표면식 잠수훈련을 통해 잠수시간을 연장하여 선박의 전복 사고 발생 시 수색·구조를 보다 효율적으로 작업 할 수 있도록 할 것으며, 장비적응 훈련 및 선박 좌초에 따른 로프·등선구조 등 지역의 특성과 공간의 특수성을 고려한 인명구조훈련을 통해 개인 구조능력을 향상 시킬것이다.

부안해양경찰서 서민성 구조대장은 “동절기 대비 선박사고 및 인명사고 발생 시 교육훈련을 통해 숙달된 능력으로 신속하고 효율적인 대응을 통해 시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키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