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사건/사고
부안해경, 지진해일 대비 민·관·군 합동 인명구조 훈련 실시

유기적인 협력을 통한 실질적인 현장 구조역량 강화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2019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기간인 29일 부안군 임수도 남동쪽 약 4.6km 해상에서 민·관·군 합동 인명구조훈련을 실시하였다.

이번 훈련은 부안해양경찰서 경비함정 10척를 비롯한 부안군, 고창군, 변산반도국립공원사무소, 부안대대, 민간해양구조대 선박 6척 총 100여명이 참여하여 낚싯배가 지진해일로 인해 전복되는 상황을 가정하여 진행하였다.

중점사항으로는 현장훈련과 연계한 지역구조본부 비상가동, 대응반별 해양사고 대응능력 제고, 구조세력 간 상황대응능력 역량강화 및 유기적인 협력체제를 구축 하는데 중점을 두고 훈련을 진행하였다.

훈련은 부안해양경찰서 상황실이 구조신고를 접수하여 전 경비함정 비상소집과 긴급출동을 지시하고 사고 인근해역의 조업선들에게 구조 요청한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 구조세력 및 유관기관, 민간해양구조대 등에 의해 익수자 3명이 안전하게 구조되며, 이어 해경구조대 잠수사들이 전복선박 선내 진입·수색 중 선내 고립자 2명 구조 및 실종자 수색 중 1명 구조를 하면서 훈련은 마무리됐다.

김동진 부안해양경찰서장은 “유관기관과의 정기적인 인명구조 훈련을 통하여 미흡한 점들을 보완해가면서 유기적인 협력체제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며, 실제상황 발생시 적극적으로 임하여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