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사건/사고
부안소방서, 공사현장 및 소방시설업 지도 점검 나서

부안소방서(서장 전두표)는 21일 안전관리를 위해 관내 공사현장 및 소방시설업 지도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중점지도사항은 화재위험도가 높은 공사현장을 찾아 공사 관계자에 대한 ▲소방안전교육 ▲임시 소방시설 설치 유·무 확인 ▲용접·용단 작업 등의 화기 작업 안전관리 교육 ▲가연성 자재 등 연소 확대 방지를 위한 보관장소 지정 등이다.

특히, 공사장 안전사고 사례를 알리면서 관계자들에게 화기취급과 용접작업 시 안전수칙을 준수하도록 강조했다.

기본적으로 화재감시자를 지정 배치하고 작업자로부터 5m이내 소화기를 배치, 작업장 주변 반병 10m이내 가연물을 쌓아두지 않아야 하며, 단열재, 우레탄폼, 내장재 등의 자재는 지상층에 별도로 구획된 장소에 보관해야한다.

전두표 부안소방서장은 “건축현장 및 다량의 가연물이 적재돼 있는 화재우려 용접·절단 작업장에 대한 지도교육 및 순찰활동을 강화할 것이다.”며 “화재위협요인 등 소방활동 정보를 수집하고 지역 내 한건의 화재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당부했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