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뉴스 A/S>버스기사의 ‘세금 단체복’ 10일부터 입어

조끼와 점퍼 때문에 안 보여 제복 구실 못해
주민들, “공짜 옷, 나도 한 벌 해 달라” 비난
기사들, “상의 2벌로는 갈아입기 곤란 해”

부안군이 비난 여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버스기사 단체복을 세금으로 구입해 지난 10일 버스기사에게 제공해 현장에서 볼 수 있게 됐다.
본지는 지난 9월 6일자(727호) 1면에 ““버스기사 단체복을 군민 세금으로?”…전형적인 ‘세금 낭비’ 논란”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영리를 목적으로 운영 중인 버스회사의 단체복을 부안군이 군민 세금으로 사주는 것이 타당한지 의문을 제기하고 행정이 공사구분을 명확히 해야 한다는 지적을 한 바 있다.
더불어 “대체 버스회사는 뭐하는 곳이냐”, “앞으로 신발에 속옷까지 세금으로 사줘야 하느냐”는 등 공공성이라는 무기를 앞세운 투정에 가까운 요구에 행정이 휘말리지 말아야 한다는 전반적인 주민들 의견을 전달했다.
그럼에도 부안군은 버스기사 사기 진작과 안전운행, 친절서비스 및 이용객 만족도 향상이라는 버스회사가 의당 풀어야 할 과제들을 이유 삼아 단체복 구입을 강행했다.
그러는 사이 지난달 20일에는 버스회사의 내년도 손실 추정액을 당초 94.84%에서 100% 보전(민원 1건당 0.1% 패널티 조건)해 주는 총 41억5353만 원짜리 보조금 심의가 통과됐다. 이를 두고 주민들의 오래된 개선 요구에 버스회사 스스로의 자구책은 끌어 내지 못하고 대부분 회사 입장만을 반영한 결정이라는 지적이 뒤따랐다.
더군다나 올해보다 내년도 보조금이 2억 원 이상 많아져 제복을 구입할 여력이 생길 것으로 보이는 버스회사를 위해 추경을 세워가면서까지 옷 구입을 서두른 것이 과연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한 것인가라는 문제 제기도 있었다.
본지는 제복 착용의 효과를 확인하기 위해 시행 4일째인 지난 14일 시내버스 터미널 주변을 찾아 버스기사와 주민들을 만났다.
백산 방면 버스를 기다리는 한 아주머니는 “무슨 옷이 어떻게 바뀌었는지 모르겠다”며 “누가 기사 옷까지 신경써가며 타냐”고 관심 없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군에서 세금 들여 기사들 옷을 사줬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뭘 한다고 공짜로 옷을 다 사주느냐, 그럴 돈 있으면 나도 한 벌 해줘 봐”라며 어이가 없다는 표정을 지었다.
반응 크기는 달랐지만 다수 주민들은 “제복 착용을 알지 못했다”거나 “그렇게 세금으로 사줘도 돼는 것이냐”는 반응을 내놨다.
돈 들여 옷을 구입했지만 옷이 주는 효과는 기대 이하라는 분석도 나왔다. 우선 표가 안 나 제복이 주는 구속력을 갖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상의는 전혀 눈에 튀지 않는 연한 색깔을 가진 와이셔츠 스타일이고 하의는 남색계열의 신사용 바지라 제복으로 보이지 않는다.
또한 당초 버스회사 이름을 새기겠다는 계획과 달리 아무것도 새겨 있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버스노조 단체조끼를 수시로 걸치고 있어 구별도 가지 않는다. 여기에 최근 날씨가 추워지면서 별도의 점퍼를 걸치고 있는 경우가 많아 옷을 벗지 않고서는 제복을 입었는지 여부조차 확인 할 수 없고 따라서 기사와 일반인을 구별할 수도 없다. 목적달성을 위해서는 아예 주황색이나 노랑색 등 멀리서도 확인이 가능한 색을 선택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기사들은 “상의 2벌로 일주일 내내 입기 위해 자주 세탁하다 보면 금방 헤져 추가로 구매해야 할 것 같다"는 등 불편을 호소했다.
일부 기사는 “제복 입는다고 더 친절해지는 것은 아니다”며 “괜한 돈 들여 기사들 불편하게 만드는 것이다”고 당초 취지가 잘못됐음을 탓하기도 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