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행정
줄포 매립장 설명회 무산…주민들 ‘대책위’ 꾸려
지난 16일 열린 줄포폐기물처리장 용역보고 설명회 모습 사진 / 우병길 기자

매립장, 최대 5년 후에는 폐쇄해야…소각장도 신축 계획
주민들 “일의 순서 잘못돼, 부안군이 밀어붙이려는 의도”
공무원 내보내고 대책위원장 선출…일부 주민 이의 제기도

부안군이 현재 운영 중인 줄포 폐기물처리장 옆에 새로운 부지를 사들여 매립장을 확대하려는 움직임에 줄포 면민들이 제동을 걸고 나섰다. 주민들은 또 이날 설명회 자체를 무산시키는 대신 대책위원회를 꾸려 대응하겠다며 즉석에서 위원장을 선출했다.
부안군은 지난 16일 오후 4시 줄포면사무소 대회의실에서 ‘부안군 폐기물처리시설 용역보고회’를 열고 폐기물 전문 용역업체인 ‘한국종합기술’에 의뢰해 도출한 용역 결과를 주민들에게 설명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약 5~60명의 주민이 참석했다.
부안군은 이 자리에서 현재 폐기물처리장은 설계용량 18만6000㎡ 가운데 24%인 4만4674㎡ 밖에 남지 않아 최대 5년 후에는 폐쇄해야 한다며, 바로 옆 부지 17만㎡를 매입해 처리장을 확장하겠다는 안을 제시했다. 또 기존의 재활용쓰레기 처리시설 부지에 소각장을 신축해 매일 30톤의 쓰레기를 소각하겠다는 계획도 함께 소개했다.
부안군은 이처럼 기존 시설을 확장하는 방식이 ▲기존 시설 활용으로 신규 부지 확보가 수월하고 ▲기존 및 신규시설의 관리가 용이하며 ▲신규부지 이전 시 발생되는 과도한 이전비용을 절감(약 50억원 추정)하는데다 ▲인허가 및 사업추진 절차 단축이 가능하다는 점을 들어 최종안으로 낙점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주민들은 거세게 반발했다. 첫 질의에 나선 주민은 “주민들 의견 수렴도 하기 전에 용역부터 한 것은 순서가 잘못됐다”고 꼬집으며 “행정이 장소와 방법 등을 미리 정해놓고 밀어붙이려는 것 아니냐. 오늘 설명회는 그런 의도로 밖에 볼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다른 주민은 “매립장으로 부족해 소각장까지 세운다는데 그렇게 친환경적이고 문제가 없다면 부안읍 중심에 세워라. 쓰레기도 읍에서 제일 많이 나오지 않느냐”고 거칠게 항의했다.
한 주민은 “이런 거 다 필요 없다”면서 설명회 자료를 찢어 허공에 뿌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부안군 환경과 관계자들은 “모든 과정을 주민들과 공유하고 협의하면서 추진할 것”이라는 취지의 설명을 반복했지만, 주민들을 설득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설명회가 본격적인 질의 응답에 들어가기도 전에 무산되는 순간이었다.
이처럼 파행이 계속되자 한 주민이 “공무원들을 모두 내보내고 주민들끼리 얘기하자”고 제안했고, 결국 공무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됐다.
주민들은 우선 위원장을 선출하기로 하고 추천을 받은 결과, 신영배 전주일보 대표와 박태수 줄포면 자치위원장이 추천됐다. 하지만 박 위원장이 고사를 해 신 대표 홀로 단수 후보로 남았다. 이 과정에서 “언론사 대표가 대책위원장을 맡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일부 주민의 반대의견도 제기됐으나, 결국 다수 주민들의 찬성으로 신영배 대표가 대책위원장으로 최종 선출됐다.
신 대표는 “저는 부안군과 이해관계가 전혀 없다”면서 “앞으로 대책위를 운영하면서 어촌계, 축산업자, 이장단, 사회단체 등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모든 과정을 주민들과 공유하고 또 이 자리를 통해 추인받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줄포면민들의 이해관계가 워낙 복잡하게 얽혀 있는데다, 주민들 사이에서도 ‘절대 반대’와 ‘협의 가능’으로 주장이 엇갈리는 등 교통정리가 쉽지 않은 상황이어서 대책위원회가 연착륙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