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농업축산어업
부안농협, 태풍 피해 농가에 비닐하우스 전달해

 

부안농협(조합장 김원철)은 지난 15일 연이은 태풍(제13호‘링링’제17호‘타파’)으로 피해를 입은 농가에 대하여 위로와 함께 비닐하우스 전달식을 가졌다.

부안농협은 지난8월 하순부터 시작된 기록적인 집중호우와 3차례의 돌풍으로 재해를 당한 조합원들을 위해 특별지원에 나섰다고 15일 밝혔다.

부안농협은 이를 통해 피해조합원이 필요로 하는 비닐하우스 규격에 맞는 비닐하우스를 공급하였으며, 총 23농가에 960만원을 지원했다.

부안농협 김원철 조합장은 “이번 태풍으로 피해를 입어 어느 때보다도 농업인들의 상심이 크지만 피해 벼 수매로 태풍피해농가가 손실을 최소화를 위해 정부 및 지자체에서도 노력하고 있다”면서 “저희 농협에서도 최선을 다하여 도움이 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