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 2020년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사업 선정, 국비 10억 확보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행정안전부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공모한 2020년 안전한 보행환경조성사업에 부안군 격포지구 보행환경 개선사업이 최종 선정되어 국비 1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부안군은 2019년 9월에 행정안전부 현장실사 시 부안군수, 군의회의장, 군 의회 의원, 격포 권역위원회가 혼연일체가 되어 현장안내 및 사업당위성을 설명 등 사업추진의 필연성을 논리적으로 피력하였고 최종적으로 지자체발표 및 선정위원회의 심사를 통하여 최종 선정되는 쾌거를 거두었다.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사업’은 자동차위주 도시화가 가속되고 보행여건이 악화되고 있어 보행자에게 안전한 보행환경을 제공하여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공공의 복리증진에 기여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격포지구 안전한 보행환경조성사업’은 관광명소인 격포 지역을 대상으로 대명콘도, 격포해수욕장, 방파제(횟집단지)연결과 격포초등학교 주변 통학로, 지역주민 및 고령자들을 위한 보행로 확보를 위해 보도 신설, 고원식교차로, 안전표지판 등을 설치하여 열약한 보행환경을 개선할 계획이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선정된 공모사업을 통하여 보행자중심의 쾌적한 보행환경을 개선하고 보행약자 편의증진제공과 보행자 교통사고 위험예방은 물론 부안군에서 역점 적으로 추진하는 격포항 아름다운 어항조성공사 및 격포항 권역단위 거점개발사업과도 연계추진으로 격포지역 일대가 보행자의 안전과 더불어 지속가능한 관광활성화의 중심축이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