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사건/사고
부안해경, 위도 인근 해양쓰레기로 인한

부안해양경찰서(서장 김동진)는 9일 오전 11시경 부안군 위도 인근 해상에서 해양쓰레기(폐로프)가 추진기에 걸려 표류하던 어선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부안해경에 따르면 A호(1.9톤, 위도선적, 승선원 1명)는 부안군 위도 서방 5킬로미터 해상에서 조업 중, 해양쓰레기인 폐로프가 추진기에 감겨 엔진이 정지 되고 선박 운항이 불가하자 구조를 요청했다.

부안해경은 신고접수 즉시, 위도파출소 연안구조정을 사고해역으로 급파해 A호를 위도항까지 예인해 안전한 곳에 계류 조치하였다.

부안해경 관계자는 "선박사고의 10%가 해양쓰레기에 의한 사고(밧줄·어망 감김 사고, 엔진고장)인 만큼 해양쓰레기가 적법하게 처리 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