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생활/경제/환경
부안소방서, 일교차 큰 환절기 심·뇌혈관 질환 주의 당부

부안소방서(서장 전두표)는 최근 환절기 일교차가 심해지면서 혈액순환 장애로 뇌졸중, 심근경색 환자가 증가하면서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심·뇌혈관 질환은 뇌혈관과 심장혈관에 이상이 생겨 오는 질환을 말한다. 심·뇌혈관질환 예방 생활 수칙으로는 ▲술·담배를 줄인다. ▲음식은 싱겁게 먹고 채소와 생선을 충분히 섭취한다. ▲매일 30분이상 운동을 통해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를 유지한다. ▲스트레스를 줄이고, 즐겁게 생활한다. ▲정기적으로 혈압·혈당을 측정하여 고혈압, 당뇨병, 고지혈증을 꾸준히 치료 관리한다. ▲뇌졸중,심근겨색의 응급 증상을 숙지하고 발생 즉시 병원에 가는 것이다.

전두표 부안소방서장은 “심혈관 질환은 무엇보다 골든타임이 가장 중요하고, 심정지가 발생하면 5분이내 심폐소생술을 실시해야 한다.”며 “특히 뇌혈관 질환(뇌졸중,뇌출혈)은 발생 후 3시간이내 치료 가능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