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 위도면,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복구 총력전

부안군 위도면(면장 고선우) 전 직원들이 제18호 태풍 ‘미탁’ 대응 및 피해복구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제18호 태풍 ‘미탁’은 지난 2일 오후 5시 부안군에 태풍주의보가 발령되면서 태풍의 영향권에 들어섰으며 위도면 직원들은 태풍주의보 발효 전부터 전 직원이 태풍대비를 위해 시설물을 점검하고 주택가 및 취약지, 침수지를 대상으로 사전 예찰활동을 실시했다.

또한 지난 3일 개천절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이른 아침부터 관내를 순찰하면서 방파제 및 해안가 주변의 쓰레기 정비를 실시하고 주요 도로변에 넘어진 가로수 등을 철거했으며 감염병 예방을 위해 주택가 및 상가 밀집지역, 저지대 등을 대상으로 방역소독을 실시하는 등 활발한 복구작업을 전개했다.

특히 이날 오후부터 여객선 운항이 정상적으로 운행될 것에 대비해 파장금항 여객선터미널에 밀려온 폐스티로폼, 해초류 등 각종 해양쓰레기를 치우며 환경정비를 진행했다.

고선우 위도면장은 “태풍 피해는 신속한 복구가 중요한 데 이번 복구작업을 통해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었다”며 “도움이 필요할 때 즉각적인 행정력을 동원해 주민의 든든한 동반자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