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예술
부안군, 연극 ‘하녀들’ 10월 11일 무료 공연

부안예술회관 방방곡곡 문화공감 지원사업 기획공연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지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야심찬 기획공연 연극 “하녀들”을 10월 11일(금) 오후 7시30분 부안예술회관 2층 공연장에서 개최한다.

연극 “하녀들”은 프랑스 극작가 장 주네가 감옥에서 쓴 두번째 희곡으로 초연때부터 온갖 충격과 화제를 일으키며 오늘날까지 공연되고 있는 그 의 대표작으로 당시 프랑스 사회에 충격을 던져주었던 이른바 「파팽자매사건」에서 소재를 구한 것으로 추측된다. 크리스틴 파팽과 레아 파팽이라는 자매가 7년동안 하녀로 일하던 집의 여주인과 그 딸을 살해한 뒤 자신들의 방에서 동성애를 즐기다 발각된 사건을 그려낸 이야기이다
등장인물인 하녀 쏠랑주와 끌레르는 자신들이 섬기는 여주인을 증오한 나머지 마담을 흉내 내고, 또 그녀의 애인을 연민하며 그들의 처지를 탐하는 연극 놀이에 빠진다. 애인을 밀고하는 편지를 쓰거나 그녀를 독살하려는 식이다. 결국, 계획은 수포가 되고 마담 역할을 한 끌레르 스스로 죽음을 선택한다.

부안군 관계자는 “더 높은 곳으로 올라가고자 하는 인간이 가진 욕망의 민낯과 현대사회의 신계급주의가 녹아있는 이번 연극공연에 많은 군민이 봐주시길”바란다고 말했다.
본 공연은 만15세 이상 입장이 가능하다. 공연에 대한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부안군 예술회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