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정치
김종회 의원 “전북지역 태풍피해 중앙정부 신속 대책” 촉구

국회 김종회 의원(농해수위, 전북 김제.부안)이 23일 태풍‘타파’(TAPAH)의 영향으로 큰 피해를 입은 전라북도 지역의 신속한 피해복구와 지원을 정부에 당부했다.

김 의원은“태풍 타파의 영향으로 전북 정읍(174.2mm), 고창(153.0mm), 부안(138.0mm), 김제(131.5mm)등 지역에 물폭탄이 내려 태풍 피해를 입은 농가의 시름이 깊어졌다”며“중앙정부 차원의 태풍피해 복구와 농업재해보험 적용등 적극적이고도 신속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태풍이 한반도를 강타한 21일, 22일 지역구에 머물며 태풍 피해를 예의주시했다. 태풍이 소강상태에 접어들자 태풍 피해 지역을 둘러보고 피해 현황을 점검했다.

농도인 전라북도는 14개 시군 가운데 4개 시군에서 95ha, 214호가 벼 쓰러짐, 침관수 피해를 입었다. 부안군(38ha/92호), 군산시(46ha/90호), 순창군(10ha/30호), 전주시(1ha/2호)가 주로 피해를 입었고, 그 밖에 부안군의 콩 3ha, 전주시의 미나리0.5ha가 피해를 봤다.

김 의원은“강풍을 동반한 물폭탄으로 농가들이 큰 피해를 입었다”며“전수조사를 통해 농민들의 피해를 확실하게 파악해야 하고 농가에 대한 적절한 보상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 차원의 대책마련을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