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자치행정
부안군, ASF(아프리카돼지열병)거점소독소 운영 방역 현장 점검

부안군은 경기도 파주와 연천 등 북부지역에 잇따라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관내 유입되지 않도록 ASF(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을 위하여 비상방역대책 상황실 및 거점소독장소를 운영하여 선제적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9일부터 부안군은 새로 완공한 거점소독·세척시설(부안군 행안면 스포츠파크 옆 1개소)를 운영하며, 축산농가 및 축산관계시설에 출입하는 모든 축산관련차량은 내·외부 소독 및 운전자의 소독을 실시하여야 한다. 이번에 새로 완공한 거점소독·세척시설은 세척시설, 소독시설, 운전자 소독실, 기계실 등이 설치되어 있으며 소독필증 자동 발급이 가능한 첨단 소독시설이다.

당초 9.24일 예정되어 있던 거점 소독·세척시설 준공식은 방역상의 이유로 취소하였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19일 악성가축 전염병(ASF·AI·구제역) 발생이 없는 청정부안 사수를 위해 직접 거점소독·세척시설에 방문해 차단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였고, 소독초소 근무자를 독려하였다. 또한 빈틈없는 방역이 최선이라며 축산인, 행정, 축협 등이 협력하여 굳건히 지켜줄 것을 당부하였다.

군 관계자는 “농장에 수시로 소독할 것을 독려하고, 모임을 자제하도록 권고하고 있으며, 부안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막기 위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차단방역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