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
부안곰소소금팀, 창단 첫 정규·챔피언결정전 우승

부안을 홍보하는 부안연고 바둑팀 ‘곰소소금팀’이 2019 엠디엠 한국여자 바둑리그에서 팀 창단 5년 만에 첫 정규리그 및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달성했다.

지난 7일 바둑TV 스튜디오에서 벌어진 2018 엠디엠 한국여자바둑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에서 부안곰소소금팀은 서귀포 ‘칠십리팀’을 2대1로 꺾고 종합전적 2승 무패로 정상정복에 성공하였다.

김효정 3단 감독이 이끄는 곰소소금팀은 오유진 6단, 허서현 초단, 이유진 2단, 후지사와리나 4단으로 구성 되어있다.

김효정 감독은 우승 후 가진 인터뷰에서 “좋은 선수들을 만나 우승까지 할 수 있었다”며 “모든 공을 선수들에게 돌리고 싶고 부안군청 관계자에게도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선수들은 9월 21일 한국바둑의 메카 부안군 줄포생태공원 수담동에서 제18회 조남철국수배 전국학생바둑대회 개회식에 참석하여 후배들을 격려할 예정이다.

김종철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