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교육/청소년
“세상엔 버릴 것이 하나도 없다”

부안복지관, 버려진 유리병 등을 활용한 리사이클링 프로그램 진행

부안장애인종합복지관(관장 이춘섭)은 지난 4일 산림청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복권기금(녹색자금)의 지원으로 진행되는 숲체험교육의 일환으로 유리병 등을 활용한 리사이클링(재활용)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교육은 숲 속 등에 버려진 유리병 등을 장애인들이 직접 모아 숲해설사와 함께 자신들이 원하는 그림 등을 그리며 자신만의 꽃 화병을 만들었기에 더욱 의미가 깊다.

교육에 참여한 김 아무개 씨는 “쉽게 버려지는 물건을 활용하여 단순히 재활용하는데 그치지 않고, 나만의 디자인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가진 제품을 만들었기에 매우 기분이 좋다.”라며 “숲 속 자연 환경보호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시간이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춘섭 관장은“버려지는 물품 등의 재활용을 통해 주민들이 환경과 자원의 소중함을 생각하고 쓰레기 줄이기와 자원재활용을 생활화하는 문화 확산에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부안복지관은 이번 교육을 시작으로 유리병을 비롯한 일회용 플라스틱 등 일상에서 쉽게 사용되고 버려지는 물품을 재활용하여 지역주민들로 하여금 환경보호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해 다양한 활동 및 캠페인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우병길 기자  ibuan@ibuan.com

<저작권자 © 부안독립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병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